오픈카 시즌, 고가의 중고 컨버터블도 나오면 팔린다 '덕분에 귀해진 포드 머스탱'

오토헤럴드 조회 756 등록일 2022.05.13.

쾌청한 날씨 덕에 소위 오픈카라 불리는 ‘컨버터블 모델’의 판매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케이카(K Car)는 자사의 차량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5월 들어 컨버터블 모델의 판매 기일이 전월 대비 약 55% 단축된 17일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판매 기일은 자동차를 매입 후 판매까지 걸리는 시간으로, 일반적인 수입차 평균의 판매 기일은 45일 내외다. 

5월 예상 판매 기일인 17일은 지난 3월 판매 기일 53일 대비 36일, 4월 판매 기일 38일 대비 21일 빨라진 수치다. 컨버터블 모델의 판매 기일은 날씨가 온화해지는 4월부터 빨라져 5월에 정점을 찍은 후 6월부터 점차 다시 이전 수치로 돌아오는 경향을 보인다. 지난해 5월에도 컨버터블 모델은 평균 12일 만에 판매됐을 정도로 5월은 ‘컨버터블 시즌’이다. 

인기 컨버터블 모델은 고가임에도 입고 후 바로 출고가 될 정도로 빠른 판매 속도를 보인다. 지난 4월 기준 5000만원대 포드 머스탱 5.0GT 프리미엄 쿠페 컨버터블은 7일, 3000만원대 포드 머스탱 2.3 에코부스트 프리미엄은 8일만에 판매됐다. 

박상일 케이카 PM 팀장은 “컨버터블은 날씨의 영향을 받는 차량이기 때문에 봄부터 초여름까지 인기가 많은데다, 거리두기 해제로 인한 나들이객 증가로 컨버터블 차량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일반 차량과는 차별화된 스타일리시한 외관을 원하는 소비자나 세컨드카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다”라고 설명했다.


정호인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포드
    모기업
    포드
    창립일
    1903년
    슬로건
    Go Further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