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스포티지 LPi' XM3 고급형보다 싸게 나왔다...2538만~3284만 원 출시

오토헤럴드 조회 1,417 등록일 2022.07.25.

기아는 '스포티지' 연식변경 모델 '2023 스포티지'를 출시하고 오는 26일부터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023 스포티지는 경제성이 뛰어난 LPi 엔진 탑재 모델을 선보이고, 고객들이 선호하는 편의사양을 기본화 한 것이 특징이다. 최근 국내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2000원을 돌파하는 등 급격하게 상승하는 상황에서 기아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유지비가 강점인 LPi 모델을 스포티지 라인업에 추가함으로써 고객 선택의 폭을 한층 더 넓힌다는 계획이다. 

스포티지 LPi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을 탑재했으며, 최고출력 146마력, 최대토크 19.5kg.m, 복합연비 9.2km/ℓ의 우수한 성능을 갖췄다. 이로써 스포티지는 가솔린, 디젤, 하이브리드에 이어 LPi 엔진까지 탑재하며 전체 엔진 라인업을 완성하게 됐다.

또한 기아는 트림별 고객 선호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했다. 트렌디에 하이패스 시스템, 프레스티지에 ECM 룸미러, 노블레스에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시그니처에 메탈 페달 및 도어 스커프를 기본화 했다. 이와 함께 하이브리드 모델은 후석 승객 알림을 전체 트림에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판매 가격은 2.0 LPi 모델 트렌디 2538만 원, 프레스티지 2714만 원, 노블레스 2965만 원, 시그니처 3284만 원이다. 이 밖에 2023 스포티지 판매 가격은 1.6 가솔린 터보 모델은 트렌디 2474만 원, 프레스티지 2651만 원, 노블레스 2901만 원, 시그니처 3220만 원이며, 2.0 디젤 모델 트렌디 2724만 원, 프레스티지 2901만 원, 노블레스 3151만 원, 시그니처 3470만 원, 1.6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 프레스티지 3163만 원, 노블레스 3330만 원, 시그니처 3649만 원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Movement that inspir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