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뉴 셀토스, 소리 낮추고 숨통 키워 더 강해진 대체 불가 소형 SUV

오토헤럴드 조회 1,220 등록일 2022.07.28.

소형 SUV 경쟁에서 기아 '셀토스(Seltos)'는 압도적 차이로 시장을 지배해 왔다. 2019년 첫 출시 이후 지금까지 현대차 코나, 쌍용차 티볼리, 쉐보레 트랙스 그리고 르노 XM3까지 범위를 넓혀도 대적할 차가 없다. 소형 SUV 붐이 예전 같지 않은 상황인데도 셀토스는 지난 해 2만 대 넘게 팔렸다. 경쟁차 가운데 1만 대를 넘긴 모델은 없다.

3년 만에 등장한 부분변경 뉴 셀토스 상품성은 이전과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좋아졌다. 무엇보다 동력계를 업그레이드한 효과가 분명했다. 또 N.V.H에 적극 대응하면서 승차감 전체를 끌어 올렸다. 운전을 하는 재미가 이전 모델과 분명한 차이로 달라졌다.

외관 개선의 하이라이트는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과 후면 테일게이트를 가로 지르는 시그니처 라이팅이다. 측면 휀더로 여운을 이어가면서 차체 전부를 감싸는 두툼한 클래딩과 함께 짜임새 효과를 극대화했다. 조명에 조명을 덧댄 듯 고급스러워진 조명, 매시 타입으로 패턴을 바꾼 라디에이터 그릴에는 모던한 감성이 더해졌다. 

범퍼 확장으로 전장이 4375mm에서 4390mm로 변한 것을 빼곤 전폭(1800mm), 전고(1600mm), 축거(2630mm)는 그대로다.(16인치 휠 기준) 배정 받은 시승차보다 고급형인 그래비티 트림은 휠(18인치), 아웃사이드미러, 스키드 플레이트 따위를 검정으로 처리해 중후한 감성을 강조했다. 

외관보다 실내 변화의 폭이 더 크다. 대시보드에는 10.25인치 클러스터와 같은 크기의 내비게이션을 프레임 하나에 가둔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처음 사용했다. 클러스터 베젤이 사라지면서 앞 시야가 확 트인다. 플로팅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거추장 스러울 정도로 시야가 좋다.

수평을 강조한 이미지로 눈에 들어 오는 것들이 반듯해지면서 시각적 안정감에도 이전 모델과 차이가 있다. 또 통합형 컨트롤러와 전자식 변속 다이얼(SBW)로 센터 콘솔부도 말끔해 졌다. 이런 저런 공간의 수치는 이전과 같다. 

뉴 셀토스 동력계 개선 효과는 뚜렷했다. 이전에 쓰던 가솔린 1.6 싱글 터보 배기량이 1591cc에서 1598cc로 살짝 올랐는데 출력 제원은 확 올라갔다. 뉴 셀토스 최고 출력은 177마력에서 198마력으로 향상됐고 최대 토크는 27.0kgf.m 그대로다. 변속기도 DCT 7단에서 8단 자동변속기로 바꿨다.

출력이 높아지고 변속기 단수가 올라가면서 이전의 부조화스러웠던 주행 질감이 여유롭고 능숙해졌다. 일반적인 가속, 급가속을 해도 무리 없이 받아준다. 특히 고속 주행의 질감, 그리고 변속을 요구할 때 응답성이 빨라졌다. 순간적이든 차분하게 든 가속 페달을 밟을 때마다 고른 숨소리로 일관성을 유지한다. 

더 인상적인 건 정숙성이다. 윈드 글라스에 차음 필름을 대고 C 필러에 방음 패드를 추가해 앞과 옆에서 바람이 부딪치고 흘려 보내는 소리를 크게 줄였다. 배기량과 터보 특성에도 엔진 진동소음과 풍절음을 가능한 수준, 중형 세단 이상에서 느낄 수 있는 수준으로 차단시켰다. 바닥과 휠 가드에도 방음포를 적용해 노면 소음도 적절하게 막는다. 

최고출력 149마력, 최대토크 18.3kgf∙m, 복합연비 12.9km/ℓ 성능을 가진 2.0 가솔린도 이번에 추가됐다. 같은 트림별 가격 차이가 많게는 100만 원가량 비싸도 이왕이면 가치와 운전의 재미에서 분명한 차이가 나는 1.6 터보를 권하고 싶다. 

[총평] 셀토스는 소형 SUV다. 스포티지와 쏘렌토로 올라가는 막강한 기아 SUV 군단의 막내다. 생산량 부족과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가 임박해지면서 판매량이 줄기는 했어도 출고하지 못한 물량이 산더미 같다고 한다. 가격 인상에 불만을 얘기하는 시장 분위기에도 반응이 좋다는 것이 기아 설명이다. 계산을 해 보면 평균 200만 원 가량이 오른 듯 하다. 그런데도 계약이 몰리는 것을 두고 기아 관계자는 "내외관 변화, 파워트레인 업그레이드, 기본화한 안전 사양의 가치를 수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Movement that inspir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